베테랑 – 시원 통쾌한 류승완식 영화

베테랑

여기서 듣고 저기서 듣고 베테랑 재밌다는 소리는 수도없이 들었더랬다. 처음엔 별 관심 없었는데 하도 재밌다는 말을 들으니까 안볼수가 없더라.ㅋ 결국에 죽전 CGV 티켓을 끊고 봤다.

결론은?? 완전 재밌다.

제이크
우어어어어 진짜 재밌다.

전에 있었던 SK 계열사 만나니 새끼의 맷값사건과 한화회장이 조폭똘마니들 데리고 아들 복수해준것 등등등 을 모티브 삼아서 영화를 제작한거 같다.

류승완 감독영화는 볼때마다 대중성이 더해지는 기분이 든다. 자신의 강한 색깔을 잃지 않으면서도 더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고 즐거워 할수 있는 접점을 새로운 영화를 찍을때마다 찾아간다. 자신에 대한 그리고 시장에 대한 많은 공부와 노력이 없으면 불가능한 것이겠지.

베테랑 역시 정말 웃기고 엄청 화도나고 재밌고 등등등 수많은 한국 대중적인 요소에 류승원 특유의 빠르고 시원시원한 진행과 액션이 적절하게 결합되어 있다. 그냥 무지 생각없이 재밌는 영화다.

그리고 배우들 이야기를 안할 수가 없는데, 황정민은 자신의 필모그래피의 깊은 선을 그어나가고 있는거 같다. 정말 멋진 배우다. ‘너는내운명’ 같은 영화 찍을때는 무지 안타까웠는데 요즘엔 멋지다.ㅋㅋ 그래도 ‘달콤한인생’ 의 백사장 황정민은 여전히 그립다.

이횽아.. 개호로새끼인데 이건 황정민 그 자체였지.ㅋ

유아인에 대한 엄청난 호평이 있었는데 난 영화보고 생각이 좀 달랐다. 이제까지 악역들에 대한 연기칭찬이 있을때마다 느끼던건데, 연기를 잘해서 악역을 잘살린게 아니라 캐릭터가 배우를 잘 살려준 케이스가 대부분이다. 이번 베테랑 유아인 경우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 엄청 화내고 또라이 같긴했는데 ‘연기력이 뛰어나다’ 라는걸 볼만한 여지는 없던거 같다. 본래 단편적이고 직선적인 한국 악역의 특성상 자신의 연기력을 보이기는 어떤 배우던 쉽지 않을것 같다. 그냥 캐릭터가 무지 강한 캐릭터였다. 유해진이야말로 엄청난 연기력을 보였다고 생각이 든다.

오달수는 뭐.. 어떤 상황도 희극적인 요소를 가미해줄수 있는 멋진 배우다.

영화보고 들은바로는 사회의 부조리 시리즈를 완성하고 있는 중이라고 한다. 사법계,제계,정계. 이제 정계만 남은거네.. 마지막 정계편이 기다려진다.

왜냐하면 이번게 무지 재밌었으니까!!!

의견을 남겨주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