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턴 – 직장판 행복한 판타지 영화

앞뒤 가릴것 없이 그냥 행복한 영화다.

내가 좋아하는 배우가 투톱으로 나와서 보고싶었다. 포스터나 영화 제목 인턴 에서도 알수 있듯이, 은퇴한 노년 인턴이 들어와서 젊은 CEO 와 공감하고 돕는 이야기다.

밴(로버트 드니로)과 같이 멋지고 긍정적이며 열린사고를 가진, 게다가 능력있고 외모도 훌륭한 노신사는 세상에 없을것 같다. 그런점에서 판타지 스러운 영화이기도 하다.

매우 편안하고 행복하기만한 영화다. 극중에서 갈등과 위기 악역이 전혀 없다. 그나마 꼽으라면 작은 사건이 두개 정도 있는데 소소하게, 후에 잘 해결될게 뻔하게끔 그려냈다.

연기는.. 뭐 그 둘이니까.

편안하게 행복한 영화를 보고 싶다면 추천할만한 영화.

 

의견을 남겨주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