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고기 오마카세 – 모퉁이우 ripe

모퉁이우

그 유명한 모퉁이우 ripe 가봤다. 먹는 복이 있어 몇번 소마카세 가봤는데 그중에 가장 ‘고기’ 에 진심이라고 느껴졌다.

🥩 음식

그래서 그런지 고기 외적인 요리의 다양성은 상대적으로 적고 고기 오리엔티드다. 업계 용어론 Meat Driven Dishes…. 👉🏼👈🏼….

우짜든. MDD 니까 고기는 진짜 넘 맛있다.
가장 첨에 나오는 육회부터 차원이 다르다. 나 육회 (먹는)전문가 인데 찰진 식감이 이제껏 먹은 그것들과는 완전 차원이 달랐다. 보통쓰는 홍두깨 살이 아니라 어디 다른데라고 하셨는데.. 기억이 안나네 ㅠㅜ
살치살, 떡갈비, 스키야끼, 야끼니꾸, 고기들 등등 다 맛있었다.
갑자기 스키야키 먹고 싶다. 오는 주말에 그거 먹어야지 ㅋ

반면 MDD 라 아쉬운 점도 있긴 하다. 단조로운 느낌은 조금 듬.

😀 분위기, 접객

왠지 한식대첩에서 우승했을거 같은 비쥬얼의 여성 쉐프님께서 집도해 주시고, 업장 분위기는 엄청 고풍+고급 스럽다. 건물 꼭대기층이어서 그런디 층고가 매우 높고 큰 샹들리에가 잘 어울린다.

쉐프님이 샹들리에 자랑을 좀 하셨다. 층고가 엄청 높아서 고급스럽다.

😌 감상

나중에 부모님이랑 같이 오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는데, 또 생각해보면 고기 사서 궈먹으면 되지 뭘 이렇게 비싼데 돈쓰냐고 타박받을거 같기도 한 가격이라 살짝 망설여진다.

언젠가 올지도 모를 먼 훗날에🥲 누군지 모를 여자친구랑 다시오면 좋을거 같다.

근데 소마카세는 먹을때마다 느끼는데 좀 애매한거 같다. 정찬과 고기구이 중간 어중간한 느낌이 많이 든다.

여깄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