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금역 시원하고 깔끔한 아귀맑은탕 아구탕

사실 이 블로그를 시작할떄만 해도 마음 한켠에 ‘초 유명 맛집 블로그가 되면 좋겠다..’ 하는 마음도 있어서 검색 잘되게 띄어쓰기 단어별로 끊고 그랬는데 이젠 그런건 접었다.ㅋ 일단 뭐 먹을때 사진 찍는게 너무 남사시러.ㅋㅋ 제때에도 못올리고. 그래서 더욱더 네츄럴하게 글쓰기로.

개인적으로 고추장 된장 들어간 매운탕 스타일 보다는 깔끔한 맑은탕. 그니까 지리를 좋아한다. 맑고, 시원하고, 살짝 칼칼해도 괜찮다.

예전에 포스팅했던 미금역에 ‘아구찜,쌈밥’ 집이 사라져 버려서 (아니 왜 사라졌지 정말 괜찮은 집이었는데.ㅠㅠ) 지리를 먹기 괜찮은집이 없어져서 무지 슬퍼하고 있었는데 의외로 괜찮은 집이 있다. 미금역 엠코해리츠 2층에 복어집인데. 이름은 기억안나. 사실 그 트랜디하고 상업성 높은 느낌의 엠코헤리츠 식당가에 토속적(?)인 메뉴집이 있어서 별로일줄 알았는데 엄청 괜찮았다!!

맑은탕으로 고르다가 복어를 먹을까 아구를 먹을까 고민하다 아구지리 소 를 시킴. 3만원.
밑반찬은 가오리찜이랑 복어껍질셀러드 물김치 등 몇개가 나왔던걸로 기억한다.
가오리찜가오리찜무지 맛없게 찍혔군. 밑반찬은 그냥 밑반찬 맛이다.

두둥. 아구지리.아구 지리아귀? 아구? 생각보다 아구가 상당히 많이 들어있다. 마감할떄쯤 가서 많이 주셨는지 원래 그런건지는 모르겠다.
국물 떠 먹는순간 아 이거다!! 싶었다.ㅎㅎ 시원하고 깔끔하고 깊은맛도 나고, 아귀도 살코기랑 쫀듯한 부분이랑 알맞게 잘 섞여있다.
전에 여기서 복지리 먹었을땐 그냥 쏘쏘 였는데 이번 메뉴는 정말 좋더라.

여깄다.

의견을 남겨주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