깔끔하고 정갈한 장칼국수 & 해물파전 미금역 팥집

미금역 김씨도마 갈때마다 항상 그 옆집에 ‘팥집’ 이 눈에 띄었었다.
팥죽이나, 팥칼국수 전문점인데 난 그것보다 세워져 있는 광고물에 있는 장칼국수가 먹어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어제 술도 꽤 먹었고, 해장으로 장칼국수 먹으면 괜찮을거 같아서 미금역 팥집 에 가봤다.

주 메뉴는 역시나 팥죽과, 팥칼국수다.
근데 난 장칼국수 먹을 생각으로 그것만 먹고 올라고 했는데. 들어가는 순간 가장 앞자리에 아주머니들께서 해물파전을 드시고 계셨다. 맛있게 생겨서 그것도 주문함.ㅋ

장칼국수1 + 해물파전1 을 주문함.
주문하면 얼마 있다 기본찬을 준다. 양파간장은 해물파전 주문해서 나온듯.
미금역 팥집
상당히 깔끔하고 정갈하다.

미금역 팥집
해물파전!!! 사실 별 기대 안했었는데. 맛있다. 최근 먹어본 해물파전중에 젤 맛있었다.
요즘엔 파전이라고 해봤자 낙지집에서 먹는, 파 별로 안들어가있고 부침개 같은 해물파전만 먹었었는데.
좀 진짜다. 바삭바삭한 부분보다 파가 듬뿍들어가있는 가운데가 더 맛있는 진짜 파전.
미금역 파전
맛있어.

미금역 팥집
원래의 목적이었던 장칼국수.
시키면서도 내심 걱정했었다. 된장칼국수니까 텁텁할꺼 같았으니까.
근데 생각보다 훨씬 맑고, 시원한 국물이다. 칼칼한 맛도 좀 있고. 장이 생각보다 맑아서 같이 들어간 김국물 맛이 느껴질 정도다. 면도 쫄깃쫄깃 하면서 얇고, 정말 맛있었음.

파전+막걸리 세트도 있던데 다음엔 와서 그거 먹어봐야겠다.
면이 생각보다 맛있어 팥칼국수도 먹어보고 싶고, 팥빙수도 판다니까 기회가 되면 그거도 먹어보고싶고..

어쨌든 미금역 팥집 은 나로하여금 와보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게 만들어줬다.
꽤 괜찮음.

여깄다.

의견을 남겨주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