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지역 양꼬치 비교

4년전쯤인가 처음 양꼬치를 먹었을때는 그야말로 신세계였다.
칭따오랑 먹었을때 우와아아아오… ㅠㅠ
어쨌든 새로우면서도 맛난 양꼬치는 그때부터 내 뱃살을 늘리는데..ㅜㅜ

좋아하는 만큼 여기저기에서 많이 먹어봤는데 하나씩 올리기 구찮으니 한꺼번에..
간단히 비교해봐야지.

죽전 까페거리 장백꼬치

th_IMG_4391
좌르르르르 쫄깃쫄깃
th_IMG_4383
파자자작 불타오른다.
할머니랑 할아버지랑 두분이서 운영하시는거 같다. 최근에 먹는데마다 고기가 나오기 전에 양념이 많이 되어 있어서 좀 짠게 많았는데 여긴 그렇지 않아서 괜찮았다.
쯔란은 어차피 찍어먹으면 되니까 양념 덜되서 나오는게 좋아.
연세가 있으셔서 그런지 음식 나오는 시간이나, 특히 강한 열로 조리하는 요리는 좀 별로였던듯.
특히 탕수육이 별로 바삭하지 않고, 튀김옷이 눅져있었는데 요리왕비룡에서 본바에 따르면 높은 온도에서 단시간에 튀겨내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비룡선생께서 말씀하셨던 기억이 난다.
고기는 정말 맛있다!

분당 오리역 청도양꼬치

IMG_3744
아 여기 진짜 3년전만해도 분당에 여기밖에 양꼬치 먹을만한데가 없어서 허구헌날 갔던곳. 최근엔 좀 뜸하긴 하지만 지나갈때마다 가게 보면 사람들은 여전히 많더라.
고기도 괜찮고 여러 요리들도 꽤 괜찮다.
고기도 요리도 무난하고 괜찮은곳.

분당 미금역 이가네

th_IMG_3654
짜.ㅋ 살짝 초벌구이 해져서 나오는데 쯔란을 찍어먹을 필요도 없이 간이 너무 되어있다.
다른 요리들도 간이 좀.. 중간이 없는 편인데. 짜거나 달거나 시거나.
근데 탕수육 같은경우는 심하게 달고 시고 바삭거려서 문득문득 생각나게 만드는 묘~한게 있다.
양 왕갈비는 양념이 많이 안해져서 나와서 딱 좋은정도 였던듯.
구이는 무조건 2인분 이상시켜야 하기 때문에 왕갈비 먹으려면 양꼬치1개 왕갈비1개 시키면 좋다.

분당 미금역 양화주

IMG_3215
양꼬치 프랜차이즈화를 시도하던 즈음에 미금역 뒤편에 생긴집.
보통 그때 당시 다른 양꼬치집들과 다르게 고기도 반듯한 정육각형으로 잘려있고, 카레양꼬치, 매운양꼬치 등 다양한 맛이있어서 여자손님들 비율이 좀 높았다.
인테리어도 중국현지 느낌나는 다른집들과 다르게 좀 꾸미기도 했고.
근데 일하는 아줌마중 한분이 심히 불친절하다. 불친절이라기 보단..ㅋ
언젠가 11시 좀 넘어서 방문한적이 있는데 우리때문에 늦게 퇴근하는게 싫어서였는지 듣기 정말 불쾌한 소리를 일부로 들으라는 거처럼 주방에서 떠들어 댔었다.
뭐라고 할수 있었는데 뭘 그러냐 하고 나와서 그 이후론 다신 안감.

강남 가양양꼬치

IMG_1833
IMG_1836
양줄기 라는 부위를 파는데 분당에선 잘 못본거 같다.
근데 진짜 맛있고 기름지고 식감도 좋고.
강남에 있는 집답게 특별히 모자르지도 과하지도 않은 보통양꼬치집.

사실 양꼬치가 서울 성민양꼬치 인가 그런 엄청 유명한집 아니면 다 비슷비슷하다. 조금씩 특색이 있긴하지만..
그러니까 미금역 근처면 미금역 근처, 오리역 근처면 오리역 근처로 아무데나 가는게 맞는듯.

좋은사람과 도란도란 얘기하며 빙글빙글 구워먹는 양꼬치는 정말 멋진 음식인거 같다.ㅎㅎ

아 배고파. 쿄쿄

의견을 남겨주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