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조쌈밥집 – 백종원 신화가 시작된 푸짐한 한상.

와오. 제목 써놓고 보니까 무쟈게 거창하네. 그냥 원조쌈밥집 에서 밥먹었다. 거의 4년 전쯤인가 같은 곳에서 밥을 먹은적이 있었다. 맛있다는 곳을 인터넷에서 검색해서 갔었는데 죽전에 있는 원조쌈밥집 이었다. 그때는 이 프렌차이즈 사장이 백종원이라는거를 당연히 몰랐지. 요즘 유명해 진거니까.

백종원이 대학생때 인테리어 장사를 하고 취미로 음식점을 하고 있었는데, 인테리어 사업에 실패하고 채권자 들을 진정시킨 방법이 이 쌈밥을 대접하고 음식장사로 돈 갚겠다고 선언했다는 이야기는 좀 유명한 일화다. 나중에 멋있게 꾸며진 이야기 일수도 있지만 사실이라면 인물이긴 인물이다.

우짜든 쌈밥 2인분을 시키면

원조쌈밥집
1인분에 9천원짜리 쌈밥 2개를 시키면 밑반찬이랑 야체, 장, 삼겹살 나옴

삼겹살,고등어조림,된장찌게,강된장,야채쌈,각종 밑반찬 이런 구성으로 나온다.
원조쌈밥집 쌈밥은 종류가 2가지 있는데 삼겹살 나오는애는 9000원. 차돌박이는 13000원 이었나 그랬다. 강된장은 해물강된장,고기강된장 두가지로 업글해서 시킬수 있다. 그럼 3000원이 추가됨.

원조쌈밥집
야채. 긴 판에 엄청 푸짐하게 나온다. 근데 사진을 보니까 목이 좀 아픈거 같네..-_-;;

식당내부에 야채에 대해서 자세하게 종류랑 효능? 이랑 써놨다. 요약하자면 몸에 좋다는 이야기였다.

원조쌈밥집
삼겹살은 얇게 썰린 대패삼겹살로 나온다.

삼겹살이 대패삼겹살. 얇은 고기로 나오는데, 고기가 주인공이 아니라 쌈밥이 주인공이기 때문에 그런지 오히려 좋았다. 고기를 그냥 불판에 올리면 불판에 달라붙는데, 고기랑 같이주는 간장소스인가 거기 고기를 담근다음에 굽게 되면 불판에 달라붙지도 않고 간도 적당히 배서 정말 맛있다.

그냥 정말 무난하고 맛있는 엄청 쌈밥 맛이다. 슈퍼에서 당장 상추랑 햇반이랑 쌈장이랑만 사서 싸먹어도 맛있는데 이런 음식점에서 사먹는건 엄청 맛있는게 당연한거지. 근데 밑반찬과 다른 야채들도 푸짐하게 나오고 된장도 더 맛있는 된장이니까 당연히 엄청 맛있다. 요즘 살빼는 중이라 밥 한공기 밖에 안먹었는데 보통같으면 두공기는 그냥 먹었을텐데 ㅠㅠ

백종원 이아저씨 음식의 모토는 저렴한 가격으로 푸짐하고 적절한 음식 이라고 했던거 같던데 그 모토에 그야말로 가장 걸맞는 곳이 여기가 아닌가싶다.아 저렴한건 아닌가.

프랜차이즈라 아무데나 찾아보면 막 있다. 내가 두번 먹은곳은 죽전인데 그건 여깄다.

의견을 남겨주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