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게도 서비스를 시작할 순 있는데..

브레이킹 배드

9층 코워킹스페이스에서 서비스를 준비중인 분들과 대화 할 기회가 가끔 생기는데, 좀 안타까울 때가 많다.

대략 두 부류인데 서비스를 직접 만들 기술이 없으면서 처음부터 모든 일이 자동화 되는 완벽한 물건을 만드느라 외주 개발로 없는 돈 다 쏟아붓거나, 아니면 외주 개발 비용을 무슨 똥값으로 생각하다 비용 상담해보고 놀라서 아무것도 안한다. -_-;;

요즘엔 일을 쉽게 도와주는 여러가지 툴들이 많기 때문에 목적에 맞는 서비스를 최소한으로 투박하게 만들고 외부 서비스들로 일정기간은 보완할 수 있는데 그걸 대부분 모른다. 사실 완전 기술 서비스만 아니라면 Wix 로 홈페이지 만들고 메일침프, 구글독스 만 잘써도 어떤 서비스든 시작은 할 수 있다.

나중에 기회가 되면 그런 사람들을 위한 강좌를 직접 만들어 보고는 싶넹.

“작게도 서비스를 시작할 순 있는데..”의 한가지 생각

  1. 처음부터 AWS 쓰면 좋겠지만 초기에는 Firebase 써도 되고
    Native 쓰면 좋겠지만 처음에는 Flutter로 시작해도 되고
    정말 맞는 말인데 고도화된 서비스들을 보면서 자꾸 비교하다 보니 미뤄지는 것 같습니다.

    처음에는 핵심 기능 하나에만 집중해야 하고
    고도화된 기술보다 시장 테스트가 중요하다는 말이
    그 누구보다 직접 실천하신 대표님이시기 때문에 더 와닿는 것 같습니다.

    매일 블로그 방문하면서 좋은 글 읽고 있습니다.
    사실 이 글도 이전에 읽었지만 다시 읽으면서 큰 힘이 된다는 점 말씀드리고 싶었습니다.
    좋은 기록 정말 감사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