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자동 양갈비 양등심 – 미방

양갈비

양꼬치 (먹는) 고수인 나로서 신선한 경험을 했다.
새해에 주장이랑 뭐먹을까 고민하다가, 갑자기 주장이 자기가 쏠테니 엄청 쪼금만 먹고 나오자. 고 해서 뭐 엄청난 뭘 먹나 싶었다. 근데 엄청나게 맛있기는 했음.

양고기 집인데 구조가 특이하다.
보통 우리가 가는 양꼬치집은 화로가 중간에 놓여있고, 삶의 무게를 잔뜩 얹은 아저씨들이 화로에 양꼬치를 구우며 도란도란 이야기하고, 떨어지는 양꼬치 기름이 피어나는, 만주벌판 노동자 쉼터 같은 느낌이었다. 근데 여기는 바(Bar) 나 일식집 닷지 식으로 되어있다. 고급느낌. 거기서 직원분이 눈앞에서 구워주신다.

양갈비 안먹고 양등심 시켰다.

정자동 양고기
정갈하게 이렇게 손질되서 나온다.

1인분당 2.7 만원 정도였던걸로 기억한다.
그렇게 생각하면 보통 양꼬치 집에 비해서 비싼건 아니다. 그런데는 양갈비나 양등식 생고기는 인당 2.5만 정도 하니까. 어쨌든 고기가 아주 정갈하고 먹음직하게 나온다.

두둥~

고기로 기선제압을 한번 해주고, 셀러드가 나온다.

미방
셀러드는 걍 셀러드 맛이다.

걍 좀 단 샐러드 맛이다. (샐러드라기보다 치킨무 개념인듯)
그래도 맘에 들었던건 만들고 잠깐 냉장고에 넣어둬서 시원하게 나온다는 점이다. 양배추가 주인 샐러드가 시원하게 나오니 청량한 느낌이 커서 좋았다.

정자동 미방
이것저것 야채들 넣어서 막 뭐준다.

직원분이 앞에서 직접 구워주시는데, 당연하겠지만 잘군다.
큰 야채통도 가져와서 이것저것 구줘주시는데, 야채가 엄청 맛있다.(고기는 당연히 맛있는거고.). 특히 가지랑 대파가 짱짱맨.

막 이렇게 저렇게 굽고 나서 손님 앞에 딱딱 놓아 주신다.

정자동 미방
두둥

고기 육즙이 남아있다. 안은 촉촉하고 부드럽다.

정자동 양갈비
두두둥

보통 양꼬치 집에서는 양념(쯔란) 맛에 가려서 좋은 고긴지 나쁜고긴지 모르고 먹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래서 쓰레기 같은 집도 맛집에 검색되고 그런데, 여긴 명확하다. 확실히 엄청나게 훌륭하다. 은은항 양고기 향기가 나고, 육즙 쫡쫡.

보통 양꼬치집이랑은 전혀 다르다. 오히려 Bar 느낌의 고급스러운 느낌이 난다. 구비되어 있는 술도 소주나 맥주는 잘 안보이고 사케들을 주력으로 파는거 같다.
난 사실 만주 분위기 나는게 더 좋은데..
그래도 맛을 생각하면 종종 오고 싶을거 같다.

 

여깄다.

의견을 남겨주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