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피자 키친 (GPK)

캘리포니아 피자 키친

대학생때 강남역에 캘리포니아피자키친 생긴거보고 가봤었는데, 그땐 그냥 피자맛이구나 싶었다. 피자는 당시나 지금이나 특별한 유행없이 비슷한거 같으니 구냥 “미국 캘리포니아 애들은 토마토소스가 좀 덜들어간 피자를 먹는구나..” 싶었다. 우째든 그땐 그랬는데, 작년에 여자친구가 판교에서 일할때 놀러가서 캘리포니아피자키친 을 갔었다.

아보카도클럽애그롤 과 자메이칸저그치킨 피자를 시킴.

캘리포니아 피자 키친
두둥. 애피타이저

이거 진짜진짜 맛있다. 이날 먹는 순간은 이제까지 먹어본 것중에 가장 맛있다고 느낄정도로 황홀했다..ㅎㅎ; 지금생각해보면 좀 오바스럽긴 하지만.
원체 내가 이런 류 음식을 좋아하기도 하지만 정말 맛있었다.
닭고기와 살짝들어간 야채 양념들이랑 잘어울렸고, 뭣보다 아보카도가 진한 끈쩍 산뜻한 맛으로 묶어주는 기분이었다. 소스도 찍어먹으면 짱짱맨임.

캘리포니아 피자 키친
좀 심해.

그다음은 피자..
와 이거.
태어나서 먹어본 피자중에 손 꼽을 정도로 맛없었음.

캘리포니아 피자 키친

닭고기랑 굵은 베이컨 같은 햄이랑 야채 이것저것 들어있고 비쥬얼은 전체적으로 좋은거 같은데.
단맛이 매우 심하다. 것도 어울리지도 않게.
내가 생각하는 맛의 조화라는게 있는데, 피자 먹다가 갑자기 단 소스맛밖에 안난다.
하와이언 피자같이 치즈랑 어울리는게 아니라, 그냥 엄청 썡뚱맞은 단맛.

근데 이게 인기메뉴 3위인가로 메뉴판에 있길래 이상해서 찾아보니 또 그 단맛을 좋아하는 사람들도 있더라. 사람 입맛은 여러가진가봐.

캘리포니아 피자 키친

흠.. 지점마다 맛이 다른가..?;

의견을 남겨주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