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 점심 메뉴가 훌륭한 판교 강씨돌판오리

판교 오리로스

판교에 워낙 회사들이 밀집되어 있으니 음식점도 많고 맛있는데가 많은데 특성상 판교 점심 메뉴가 괜찮은 집이 많은거 같다. 강씨돌판오리 역시 점심 메뉴가 가격대비  괜찮은 집이다.

점심메뉴가 인당 8000원에 오리로스구이 + 오리탕 + 닭도리탕 + 밥 이정도로 괜찮게 나온다. 점심에 가면 알아서 인원수대로 준비하신다.

판교 오리 구이
테이블 마다 돌판

테이블마다 돌판이 놓여있다. 뭐 가게이름이 강씨돌판오리 이니 당연한거긴 하겠지.

판교 강씨돌판오리
9월쯤 이라서 선글라스가 있네..;;

기본찬은 그냥 깔끔하게 나온다. 백반집과 비교하면 종류가 적은 느낌이 팍팍든다. 처음에는. 근데 음식 나오면 안그래.

판교 오리구이
오리로스

고기가 나오고 양파랑 마늘이랑 해서 볶아주신다. 근데 이번에 갔을때는 마늘은 없이 양파만 볶아주심.

판교 강씨돌판오리
이번에 갔을땐 마늘이 없으.

어느정도 익으면 부추를 얹어준다.

강씨돌판오리
부추투하

좀 지나면 닭도리탕이랑 오리탕을 올려줌.

판교 돌판오리
부추투하.

부추를 얹어줄때쯤 이면 오리탕 닭도리탕이 나온다. 뜨거운 돌판위에 얹어놔서 식지 않은체로 먹을수 있어서 좋아.

닭도리탕은 보통 음식점에서 먹는 닭도리탕인데 꽤 괜찮다. 오리탕은 국물만 있다. 사실 모르고 먹으면 추어탕 맛이 남. 알고 먹어도 좀 추어탕맛이다.ㅋ

그래도 8천원짜리 점심에 오리로스랑 닭도리탕 오리탕국물 이렇게 나오는건 꽤 괜찮은거 같다.

판교 오리로스
부추랑 같이

전체적으로 무쟈게 괜찮다. 사실 전에 먹었던 오리로스들은 오리 특유의 냄시가 강해서 별로 맛있다고 느끼질 못했었는데, 냄새도 안나고 고기 질감도 좋고, 무엇보다 부추랑 양파랑 같이 먹으니까 정말 잘어울리고 향긋했당.

그리고 사진은 못찍었는데 한방 소스가 있는데, 찍어먹으면 잘어울린다. 그 소스가 무슨 맛이냐면.. 얼마전에 먹었던 홍삼원 액기스? 정관장인가 그 맛이랑 살짝 비슷하다. 몸에 좋은 맛.

요즘 기본이 7천원인데 이런 구성에 맛으로 8천원이면 엄청 괜찮은거라고 생각한다. 종종 가게될듯.

여깄다. 구글맵 지점 찍는게 달라졌네 어뜨카는거지.ㅋ

의견을 남겨주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