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그냥 날렸다.ㅠㅠ

오늘 조용한데서만 할 수 있는 업무도 있고,
강남 도스타코스에서 하드타코 먹고 싶어서 겸사겸사 휴가를 냈다.

아침에 인나서 운동하고
강남역 가서 타코먹고
이쁘고 조용한 카페가서 업무 하려고 했는데.
이 완벽한 계획.

근데 아침에 운동하다가 좀 다쳤다.ㅋ 허리근육 삐끗.ㅠㅠ
그래서 강남역까지 가기에 넘 빡쌔서 부상투혼으로 정자역 있는 타코집 갔는데 문을 닫았다.ㅋ
그래서 타코대신 햄버거를 먹었는데 그러고 나니까 허리가 넘 아퍼.ㅋ
그래서 카페대신 친구네 한의원 가서 침맞고 왔다.ㅋ

음.. 오랜만에 할일 계획해서 휴가냈는데 진짜 하나도 못했다.
역시 무계획이 가장 완벽한 계획인건가?

역시 그렇군.

고양이 형
햄버거 먹고 나오는길에 만난 한 카리스마 하는 고양이 형

“하루 그냥 날렸다.ㅠㅠ”의 2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