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주진우

요즘 바쁜일이 많아서 KFC 를 못듣는다.
나꼼수 시절 그렇게 존경해 마지않던 두사람인데 내가 바쁘다고 이렇게나 외면하다니 나도 어쩔수 없는건가.
는 아니고. 친구한테 요약해서 말해달라고 부탁해야겠다.
대선에서 문재인이 지고 박근혜가 당선되었을때,벙커에서 가슴 답답해 하며 땅을 치던 그 기분은 여전하지만 어느새 익숙해져 버렸나보다.
박근혜는 몇년전 우리들이 상상했던 그~대로. 정말 조금도 다르지않게 나라를 골로 보내고 있지만 지금의 나에겐 그게 별로 중요하지 않나보다.
확실히 난 지고있는거 같다. ㅠㅠ

의견을 남겨주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