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가장 좋아해왔던 정치인이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그의 삶에서 보여줬던 대로, 깨끗하지 않은것에 부끄러워 할줄 알았던 사람이었나보다.
그 이후로 줄곧 고뇌와 번민속에 지냈을 그를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

정의라는 무게는 사람에 따라 너무도 다르다.

편히쉬시길. 그래도 너무 아쉬워요.

의견을 남겨주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