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의 치졸함

이번 정권은 옳고 그름의 문제는 차치하더라도,
인간적으로 매우 치졸하고 치사하다.
백번 양보해서 공권력과 시위대의 입장에 대해서는 생각을 달리할 수 있다고 하더라도, 그 사과 한번이 무서워 부검을 시도한다거나, 장레식장에 공포분위기를 조성하는건 정말 안쓰러워 못봐줄 정도다.

더 황당한 일은 그런 치졸함이 조롱거리가 되지 않고 다른 지점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이들을 정권으로 뽑은 나라에 무슨 기대를 하겠냐만, 그래도 막상 눈앞에서 현실로 펼쳐지는 모습을 보고 있자니 서글프다.

의견을 남겨주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