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파고

알파고

 

알파고가 이세돌을 이겼다. 남은 4판이 있다지만 5:0을 자신하던 이세돌과 여론은 충격에 휩싸였다. 인간 기술 성장의 기념비적인 순간이지만 역설적이게도 소식을 전하는, 그리고 접하는 반응들에는 ‘공포’ 가 서려 있는듯 하다. 나 역시도  터미네이터, 매트릭스 같은 미래가 올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불현듯이 들었다. 오랜시간동안 인류의 가장 큰 재산은 ‘지성’ 이었다. 그것을 컴퓨터에게 빼앗겨 버리면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이 달라질지도 모르겠다.

어쩄거나, 생각보다 빠른 시간안에 많은 변화가 있을거 같다. 역사적으로나 산업적으로나 생활적으로나.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