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현실적인 느낌마저 드는 국정교과서 논란

국정교과서 논란이 한창이다. 사실 제대로 된, 아주 중립적이고 올바른 사상이 사회 전반에 흐르고 있다면 정리하는 차원에서 하나의 일관된 역사서를 편찬하는게 그렇게 나쁘다고는 생각하진 않는다.

다만 그 하나의 역사서를 강제하는것, 그리고 그걸 만드는 애들이 맛이 간상태라면 큰 문제가 된다고 생각한다.

특히 요즘 우리나라 역사의 경우 친일파 에 대한 해석 논쟁이 끊이질 않는데 내 기준에선 이게 참 이상하고 비현실적인 느낌까지 든다. 박정희 나 백선엽 같은 악질적 친일파에 대한 미화는 정말 기가 찰 노릇이다. 친일파 자식들인건 숨기고 싶다고 쳐도 그걸 미화까지 하고있고.

어떻게 이게 가능하지? 이걸 어떻게 주장하고 있지? 흠..

현 정권이 가지고 있는 역사관. 이게 말이 좋아 역사관이지.ㅋ 정말 이 정권이 들어서고 나서 많은 일들이 뭐랄까 이게 진짜인가.. 싶을만큼 비현실적인 사건들이 많았지만 이것 역시 뭔가.. 이상하다. ㅎㅎ

무엇보다도 가장 비현실적이고 띵~ 한 느낌이 드는건, 그네들이 이런 주장을 서슴없이 할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가 어느새 만들어 졌다는 사실이다.

 

의견을 남겨주세용